Personal Story2011.06.26 11:31

한국에 왔다.
비가 많이 온다.

어제는 어머니에게 다녀왔다.
어머니는 몇년전 척추를 다치셔서 요양원에 계시다.

어머닌 온 평생을 자식과 남편만을 위해 온 몸 바쳐 사신 분이다.

어머님은 다 부수어진 척추를 가진 몸으로 환자이셨던 아버님을 돌보셨고  
아버님이 돌아가신 후 몇달만에 다리를 쓰실 수가 없게 되셨다.

항상 어머님을 아끼셨던 아버님이 병상에서
다른 이들의 도움은 모두 마다하시고
왜 아프신 어머님의 병구환을 고집하셨는지
난 아직도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

죽음이 목전에 다가오자 홀로 계시기가 두려우셨겠지....
그 댓가로 어머니는 다리를 잃으셨다.

어머닌 아버님이 돌아가신 후 삶의 목적을 잃으신 듯 했다.
척추수술 후 요양원으로 가신 어머니는 작은 침상에서 몇년을 초점을 잃으신채 지내셨다.

그래도 미국에서 찾아와 몇달전 와서 뵈었을 때는 마르셨어도 하얗고 단정하고 예쁘셨는데
 
어제 병상에 들어서 본 어머니 모습은 얼굴 한쪽이 다 무너지고 몸에도 뼈 이외에는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는 듯한 모습.

휠처에서 머리조차 지탱하시지 못하시는 어머니를 보다... 사람이 많은 휴계실이라는 것도 잊고 그냥 펑펑 울어버렸다...

어머님 죄송해요. 제가 모셨어야 하는데.. 하니 어머니도 초점 잃은 눈에 눈물이 맺히시며 숨과 같이 작은 소리로
너희나... 잘.. 살면... 된다...' 하신다.

밤에 못 주무셔서 고생하신다는 말씀에 '낮에 깨어계셔요' 그래야 밤에 잘 주무시죠' 하니 
또 다시 귀를 입에 대어야 들을 수 있는 목소리로' 낮에.. 깨어... 무얼하니...' 하신다. 

..............

점심시간 병원에서 나온 죽을 반찬과 함께 떠 드리니 한그릇을 다드신다.
한 시간동안 어머니도 눈물범벅으로 나도 눈물 범벅으로 밥을 떠드리고 먹고 한다.
몇달동안 밥 한 두숟가락 정도를 드시면 입을 열지 않으시고 대부분 포도당 주사로 사셨다는 어머니는 
밥 한그릇 다 드시는 것으로 내게 선물을 주고 싶으셨던 모양이다....

매일의 삶이 된다면 나 또한 어머니를 힘들어 하면서 살 수도 있겠지.. ...한국에 있는 가족들 처럼
그렇게 되겠지... 그렇게 되지 않을 것 같지만 모두 말하듯 그렇게 되겠지..

산다는 건 외로운 일이다.
미국에 떨어져 살고 있는 내가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있는 한국에서 느끼는 외로움은 절망적인 홀.로.됨.이다.

적어도 미국에 있으면 그리워 할 무엇인가라도 남아 있으니 행복한 듯도 싶고.

그리울 것 조차 없는 2011 태풍이 온 서울은 흐리고 외롭다.   
 


 

'Personal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두 알고 있는 사실  (11) 2011.08.05
산다는 건  (10) 2011.06.26
크리스마스 장식  (4) 2010.11.27
나의 개 이야기  (8) 2010.10.01
이천십년 구월 이십삼일  (6) 2010.09.24
잘못 앉은 자세만으로도 허리디스크가  (10) 2010.09.22
Posted by Choe,Ji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ker. RARA

    혼자가. 혼자가 아니예요.
    여기서.. 이 글을 읽고 지은님을 생각하고.. 생각하고 있어요.

    우리 이제 같이 서울에 있네요.
    혼자가 아니예요.

    .. 힘내세요.

    2011.06.26 22:45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1.06.27 10:18 [ ADDR : EDIT/ DEL : REPLY ]
  3. 음...이런 일이 있었군요. 참 오랜만입니다. 그죠?
    사람 사는 것은 거의 비슷한가봐요, 지은님...

    저 역시 얼마전 아버님께서 병원에 입원하셔서 마음이 많이 상해있답니다.
    괜히 제 자신에게 화가나고...그래요...
    힘내세요...맘 상하지 마시고...
    어머님 곁에서 덜 외롭게 즐겁게 계셔주세요...

    힘낼려고 지은님 블로그 왔다가...조금은 애잔해지네요...
    함께하고, 응원하는 분들 많습니다. 지은님 화이팅이요!!!!

    2011.07.13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김석님 아버님꼐서도 많이 아프셨군요...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어요..저희 시어머님께서는 저날 이후 밥을 정말 잘 드시게 되셔서 이젠 많이 나으셨답니다. 시간 나는 대로 가보고 그렇게 지내고 있네요. 오늘도 식사를 다 하시고 볼까지 발그레 해지셔서 제가 한국에 잘 왔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전 다음주면 다시 미국에 가고... 또 언제 어머님을 뵙게 될지..글쎄 모르겠네요..

      2011.07.19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참 다행입니다. 걱정 많이했는데... 경황이 없으셨을 텐데 답글도 달아주시고 감사합니다.
    같은 한국에 있군요...한 번 뵙고 싶다는 생각이 불현듯...
    저 영어 공부 시작했답니다. ㅋㅋㅋ 삼육어학원에서 말입니다. 얼마전 독일 대사를 공식으로 초청해놓고 통역을 통해 말할려고 하니 답답하더라고요...그래서 열공 중입니다. 언제 미국을 가면 샬롯도 가볼려고요... 그때라면 뵐 수 있겠지요?

    2011.07.22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걱정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다시 미국에 왔어요.. 영어 공부 열심히 하시는 군요. 화이팅입니다! 샬롯에 한번 오세요. 가족 모두 오시면 좋아하실듯^^

      2011.07.30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5. 조규봉

    어머님의 절망이 느껴지는군요. 좋은 방법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2011.11.23 09:53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어머님이 요즘 많이 나아지셨습니다. 덕분에 기분이 좋네요. 글 남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12.02.15 23:34 신고 [ ADDR : EDIT/ DEL ]

분류없음2011.05.13 06:06

막간을 이용한 호텔구경 ~

아쿠아리움을 보고 그전날 예약해 두었던 쉐라톤 호텔로 향했습니다. 아쿠아리움이나 다른 볼 것들이 모두 다운타운에 있기 때문에 다운타운안에 있는 그리고 아이들을 위한 Family friendly Hotel로 인터넷을 통해 찾아보았었는데요 비행기 예약등에 자주 애용했던 www.orbitz.com 을 통해 예약하니 쉐라톤 홈페이지로 예약하는 것에 비해 100달러 정도 싼 것 같았습니다.

호텔의 외부는 사실 그냥 평범한 느낌이었는데요 사실 급하게 찾아 예약한 호텔이라 큰 기대 또한 없었습니다. 그러나 체크인을 하고 호텔 안쪽으로 들어서니 유럽의 한 중정에 들어선 듯 아기자기 한 모습이 들어왔습니다.

각 방 발코니를 밖으로 풀장이 있는 중정이 보입니다.

공주님이 내려올 것만 같은 층계를 타고 내려가면 수영장이 있는 중정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외부 같지만 지붕이 유리로 덥혀있기 때문에 사실 살짝 추운날씨였는데도 수영을 할 수 있습니다.

분수도 그럴 듯 하고


안쪽에서 보면 더 예쁜듯도 하구요.

 

늦게 도착했기 때문에 밥은 호텔식당에서 먹었습니다. 사진은 좀 흐리게 나왔지만 깔끔한 음식들과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서비스가 좋았던 저녁이었습니다.


저녁을 먹고나서는 전 수영은 잘 안해서 운동을 했습니다. 항상 집에서 사이클링과 트레드 밀을 하고는 하는데 이어서 할 수 있어 좋더군요.


남는 시간에는 잠깐씩 컴퓨터 확인도 하구요.


그리고 다음날 아침

 


도심에 있는 호텔임에도 불구하고 수영장있는 중정을 넣어 유럽도시 또는 옛 미국남부저택에 와 있는 느낌을 주어 호텔에 있는 시간들을 편안하고 푸근하게 보낼 수 있었던 듯 싶습니다. 깔끔한 음식들도 좋았구요.
호텔에서 아침을 먹은 후에는 World of Coca-cloa 와 CNN을 구경하러 나섰습니다.

Posted by Choe,Ji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 정말 이쁘네요 ㅎㅎ
    중세 유럽풍 같은 ㅎㅎ

    지은님 덕분ㅇ ㅔ 구경잘하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1.05.18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왠지 멋진 드레스를 입은 공주님이 계단에 서 있을 것 같은 ㅎㅎ 저도 마음에 많이 든 호텔이었습니다.^^ 달콩이 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5.19 03:47 신고 [ ADDR : EDIT/ DEL ]
  2. Maker. RARA

    오랜만에 지은님 티스토리를 찾았는데.. 프로필 사진이 바뀌었네요. 웃는 모습이 좋네요 ^^

    2011.06.17 02:31 [ ADDR : EDIT/ DEL : REPLY ]
    • ^^ 좀 퉁퉁하게 나왔지만 왠지 푸근해 보이는 느낌이라 올려 보았어요.~

      2011.06.19 22:48 신고 [ ADDR : EDIT/ DEL ]
  3. 애틀란타에선 호텔에 묵을 일이 없다보니 이런 훌륭한 호텔이 있는 줄도 몰랐네요..+_+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11.08.09 2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This is a good place for spending vacation, but look of dishes which cook there is terrible.

    2012.08.02 17:44 [ ADDR : EDIT/ DEL : REPLY ]

분류없음2011.05.09 05:05


아이들이 준 Mother's Day 카드 그리고 내용

Thank you for everything you have done. You are the best mom ever. I am truly lucky to have a mother as great as you. You are as precious to me as diamonds actually more precious. Don't forget that. I love you.

Sincerely,

YoungMoon Choe

내가 다이아 몬드보다도 귀하다는....^^ 그래도 여자친구 생기면 그애만 이쁘다고 하겠지 -.-;;

Posted by Choe,Ji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게요 여친 생긴 유치원생 아들이 엄마 결혼 반지를 여친에게 줬다는 ..실화가 있기는 하답니다 ^^

    2011.05.12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 그런 슬픈 이야기가 있었네요.-.-ㅎㅎ 반지를 안보이는 곳에 치워야 겠다는 생각이 갑자기 ㅎㅎ

      2011.05.14 00: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