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사는 이야기2014.04.22 06:25

배가 넘어간 뒤, 이제 좀 살지 않나 하고 우쭐하던 우리는, 대통령이 그래도 자신의 국민인 선장과 선원들을 살인(행위)자라 불렀다는 외신이 나오고, 학부모들은 대통령을 살인자라 부르며, 사기꾼들을 거르지도 못하고 온갖 미확인 기사를 내보내는 미디어와 기자를 가진, 라면과 사진만 먹고 찍는 정치인을 리더로 둔 그리고 마침내 국민 모두가 미개하다는 소리를 뒤집어 써 버린 채 누구하나 예외 없이 진창에 빠져버렸고 아이들은 영겁의 시간이 흐른 것 같은 지금도 그곳에 그대로 있다. 

그건 누구에 잘못일까? 

맹목적으로 비난하던 손가락을 내려놓고 들여다보면 대한민국 어느 한사람이라도 그 아이들은 걱정하지 않고 슬프지 않고 안타깝지 않은 사람이 있을 까? 그게 대통령이건 장관이건 기자이건 누구건.

그런데도 모두가 진창에 빠져버린 이유를 말하자면
이제까지 우리가 빠르게 성장하려고 생략해버리거나 간과해버렸던 배려의 장치들 때문이다. 당장을 굴러가는 하루하루를 위해서 만들어 놓은 것이 아닌 남.을. 위해서, 만.약.을 위해서, 선진국들이 공을 들이고 세심하게 많은 돈을 들여놓은 장치들.

선장을 예를 들자면, 어느 인간이든 물에 빠지면 살아남기 위해 자신을 살리기 위해 온 구조 자까지 죽도록 목을 누르면서도 살려고 발버둥 친다. 그냥 그것이 사람이다. 선장이 자신이 죽을 지도 모르는 이 상황에서 승객들을 구하려면 

평소 온갖 일어날 수 있는 사고 시나리오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고 그 매뉴얼에 따라 선장과 선원들이 실전과 똑같이 연습을 정기적으로 하여 몸에 배도록 연습을 했어야 한다. 15도 기울어진다. 1번 매뉴얼, 매뉴얼대로 코드 올리고, 방송 나가고, 구명정 내리고.. 이런 것들이 자신이 살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전에 반사 신경처럼 내려질 수 있도록 매뉴얼과 연습.

그리고 규정들 어느 항로에서는 선장이 절대 자리를 비울 수 없으며 몇 명이상이 함께 지위해야 하며 하는 빡빡하고 세세한 규정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선박회사는 인력을 확충해 다각도로 매뉴얼을 만들어야 할 것이고 규정을 만들어야 하고 선박을 매달 몇 번씩은 빼서 손님을 태우지도 못한 채 언제 있을 수도 모를 사고에 쓸 대 없어 보이는 똑같은 연습해야 하고 그에 따라 배 삵은 올라갈 것이고 소비자가 그래도 그런 노력을 하는 배를 타 주어야 할 것이다. 아니면 정부에서 그런 규정을 만들던가. 대부분의 선진국이라고 부르는 나라들은 다 그런 부분을 지키고 있다.

정부 또한 이런 상황에 빠르게 대처를 하기 위해서는 언제 어디서 누구에게 있을지 모를 많은 경우의 수의 시나리오를 만들어 각 상황에 맞는 매뉴얼을 만들어 상황 상황마다 따를 수 있도록 인력을 확충하고 연습하는 위 선박회사와 똑같은 부분을 채워야 한다. 매일을 위한 것이 아닌 만약을 위한 것 들. 그 똑 같은 부분이 빠져있다는 거다.

교육도 마찬가지. 미국에서는 대규모의 수학여행을 대부분 중 고등학교에서 하지 않고 있고 소규모 나 초등학교 수학여행은 외부 사에게 맡겨 가장 안전한 운송방법, 스케줄 등을 잡고 있으며 아이들 3-4명당 한명의 자원봉사자를 두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게 한다.. 만약을 위한 많은 비용과 봉사자들 모두 이번 여행에 빠진 부분들. 

이런 부분들이 모두 빠져있는 상황에서는 약간의 차이만 있을 뿐 누구든 그 자리에서 할 수 있는 더 크지 않을 것이다. 

아주 다른 기사 같지만 이런 시각으로 보면 똑같은 맥락의 기사가 이 많은 배침몰 기사와 함께 났는데 장애인의 날을 맞아 '이동권'을 주장한 장애인에게 최루탄을 쏜 기사. 최루탄 쏜 것에 분개할 것이 아니고.. 똑같이 표를 산 장애인이 이동할 수 있는 장비가 없는 것에 주목하면. . 장애인을 위한 장비를 빼버린 고속버스..여기서도 남을 위한 장치의 부족, 만약을 위한 장치의 부족 인 것이다.

미국에서 아파트 한번 지으려면 입주자에 하나 있을까 말까한 아니면 언제인가 입주할 수도 있는 장애인을 위해 레일을 설치하고 휠체어가 돌 수 있는 복도 엘리베이터 공간들을 마련하고 그러느라 돈과 인력과 시간을 쏟는다. 언제 있을 지도 모르지만 언젠가 있을 수도 일이기에.

이렇게 살펴보면 교육이나 운송이나 정부체계나 건축이나 사회전반에 무언인가가 빠져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아마 식품 의료 복지 등등 그 범위는 드넓을 것이다. 만약을 위한 장치의 부제. 당장필요하지 않거나 내일은 아니기에 생략해 버렸던 그러나 누군가에게는 아님 어느순간에는 이리도 절실히 필요할.

그게 다 좋다는 건 아니다. 덕분에 미국경제는 그 만약을 위한 거대한 장치로 느리게 비싸고 무겁게 움직인다. 우리나라는 그 장치를 모두 걷어내고 가볍고 재빠르게 성장해 왔고 나름 순발력과 재치 노력도 뛰어나 많은 부분들을 잘 메워 왔지만 이번에 너무도 크게 턱 걸려 넘어져 버린 거다. 

옛날에는 이렇게 배가 넘어가는 일이 없었을까. 이런 큰 배는 아니더라도 고기잡이 어선이 넘어가 넋 놓은 아낙내의 뒷모습은 쉽게 그려지는 모습. 그래도 그땐 이렇게 모두가 진창에 빠진 느낌을 가지거나 누군가를 핏대 서게 살인자라 부르며 부르짖지는 않았을 것 같은데.

이젠 우린 일상과 겉모습은 선진국 모습을 하고 있기에 만일 이라는 상황에도 선진국의 모습을 기대하지만 실상 그 부분은 아직 마련해 놓은 것이 없는 것. 빠른 성장과 겉모습을 끌어올리기 바빴기에. 그래서 상실감이 더 큰 것. 그리고 당황스러운 것.

옛날이었다면 운명이었겠거니 아님 마음을 다 바칠 종교라도 하다못해 굿이라도 매달릴 수 있지만 선진국으로 가느라 그도 대부분 잃은 우리는 그 중간에 서 한방에 주저 않아 버린 것.

뒤로 갈 수는 없으니 앞으로 갈 수밖에 없을 텐데. 꼭 그 무거운 모든 것을 선진국과 같이 마련하지 않더라도 우리상황에 맞는 시스템들의 구축은 필요하다. 앞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미국시스템들 또한 많은 시행착오를 겪고 사고를 당하며 구축하고 대안을 마련하고 그러면서 하나하나 쌓아 올린 것들이다. 우린 아마도 먹을 것 좀 해결하고 한숨 돌린 후 이제 그것을 쌓아올릴 그 시작에 서 있었던 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간극에 빠져 아직도 차가운 바다에 빠져 있는 아이들. 그 아이들은 힘들게 보낸 시간들 내내 온 국민이 너나 할 것없이 서로 주먹질 하며 진탕에 빠져만 있는 것을 그리고 후에도 그럴 것을 원할까. 아이들은 다시는 자신과 같은 그런 일들이 생기지 않도록 지금부터라도 함께 그들을 차디찬 물에서 구해내고 힘모아 하나하나 쌓아가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지 않을까.

Posted by Choe,Jie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죄송하지만 님에게 메일로 여쭈어 볼만한 내용이 잇는데 어떻게 연락을 드려야 하나요??
    제 이메[일은 danny.lifeinus@gmail.com 입니다.

    2015.02.26 16: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잘보고갑니다~

    2018.07.31 1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